美 ‘한국 여행금지’ 권고…당국 “비자 발급·출입국 영향 없어”

이민/비자

美 ‘한국 여행금지’ 권고…당국 “비자 발급·출입국 영향 없어”

mina 0 188


(뉴시스 정성원 김남희 기자) =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이유로 자국민에 한국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한 가운데 우리나라 방역 당국은 “특이한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15일 기자단 설명회에서 “우리 국민이 미국에 방문하는 데에는 영향 없다”며 “미국은 인구 10만명당 5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면 (여행 금지를 권고하는) 4단계로 설정하는 게 통상적”이라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4일(현지시간) 갱신한 코로나19 여행경보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최고 등급인 ‘4단계: 매우 높음’으로 상향 조정됐다. 한국 외에 벨라루스, 아제르바이잔, 코모로,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프랑스령 생피에르섬과 미켈롱섬 등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CDC는 또 한국으로 반드시 여행을 가려면 백신 접종을 마치고, 자격이 된다면 추가 접종(부스터샷)까지 맞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CDC는 자국민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여행경보를 4단계로 나누고 있다. 이 중 4단계는 최근 28일(4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인구 10만명당 500명을 초과했을 때 지정한다. 현재까지 총 137곳의 국가·자치령이 4단계로 분류됐다.

고 팀장은 “미국은 유럽 대부분 국가를 4단계로 지정했고 캐나다도 지난 1월 호주, 일본 등 다수 국가를 4단계로 지정했다”며 “비자 발급과 출입국에 영향을 주는 건 아니다. 정보 제공 차원에서 발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 팀장은 이어 “우리나라도 미국과 유사하게 코로나19 다량 발생 국가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해 여행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국내 유행 상황이 미국보다 위험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인구 규모와 구조가 다르기 때문에 숫자를 단순하게 비교할 수 없고 비율로 비교 평가한다”며 “아워월드인데이터에서 주요국과 국내 발생률과 치명률을 미국·유럽 등 선진국과 비교하면 2020년 초부터 현재까지 환자 발생, 중환자, 치명률이 상대적으로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우리나라 예방접종률도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이라며 “현재 여러 사회적 조건이 다른 상황에서 핵심 지표를 비교했을 때 안정적으로 관리를 잘하는 국가로 언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일주일간 국내 인구 100만명당 발생자 수는 3531명이다. 이에 반해 미국은 100만명당 5662명이 확진됐다. 그 외에 이스라엘 4만4117명, 프랑스 2만6725명, 독일 1만5455명, 영국 8772명, 일본 4927명 등이다.

같은 기간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 수도 7개국 중 한국이 2.8명으로 가장 적다. 미국은 100만명당 25.5명이 코로나19로 숨져 7개국 중 가장 많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associate_pic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만7117명으로 집계된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