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내 몸 해체하지 마세요…나 아직 살아 있는데"

생활 노하우

"제발, 내 몸 해체하지 마세요…나 아직 살아 있는데"

"우리 아기와 이렇게 생매장돼야 하나요"…눈물 흘리는 생명들

"동물의 감성과 인식능력, 사람과 큰 차이 없는 수준"

"동물의 잔인한 도살 문제 있어…인도주의적 대우 필요"

"사람들 고기 섭취 줄여야" 전진경 카라 대표 인터뷰 


이 글은 동물의 감정과 사육, 도살에 대한 고통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저자는 동물에게도 감정이 있으며, 동물의 고통을 최소화하고 인도주의적인 방식으로 도살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동물들은 사회적인 측면도 가지고 있으며, 도살 과정에서 겪는 고통과 스트레스에 대한 상세한 설명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자는 동물 도살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설명하면서, 이 과정이 동물에게 참혹하며 고통스러운 것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고기 섭취량을 줄이면 동물의 고통이 감소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와 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참조

https://www.yna.co.kr/view/AKR20240128034351505?site=longstay_news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