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도 자식들 안와" 중국 할머니, 반려견과 반려묘에게 37억원 상속"

생활 노하우

"아파도 자식들 안와" 중국 할머니, 반려견과 반려묘에게 37억원 상속"

"SCMP 보도: 중국 온라인에서 화제…'내 자식도 그러면 나 역시 그럴 것' 댓글도" 

이야기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에 사는 한 할머니가 자녀들에게 대신하여 반려견과 반려묘에게 37억원에 달하는 재산을 상속하도록 한 유언장을 작성했습니다. 할머니는 세 자녀가 평소에 연락을 하지 않고 돌보지 않았다며 반려동물에게 자신의 모든 재산을 남기기로 결정했다고 보도됐습니다.

할머니는 유언장을 통해 반려동물에게 2천만위안(약 37억원)을 상속하고, 자식들에게는 어떠한 상속도 주지 않겠다고 명시했습니다. 또한, 반려동물을 돌보기 위해 동물병원을 유산 관리자로 지정했습니다.

중국에서는 반려동물에게 직접 재산을 상속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이 할머니는 동물병원을 감독할 믿을만한 사람을 지명하여 반려동물이 적절한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중국 온라인에서 상속과 가족 문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었으며, 댓글에서는 할머니의 결정을 지지하는 의견뿐만 아니라 가족 간의 갈등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가족 대신 반려동물에게 재산을 남기는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할머니는 자녀들과의 관계가 좋지 않다고 느껴져 반려동물에게 자신의 재산을 상속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중국에서 유언장을 통해 가능한 선택 중 하나입니다. 또한 중국에서는 반려동물에게 직접적으로 재산을 상속하는 것이 불법이므로, 할머니는 동물병원을 통해 반려동물들이 적절한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사람들 간의 관계와 유산 상속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부는 할머니의 결정을 이해하며 지지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가족 간의 갈등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상속과 관련된 법적인 측면도 고려해야 하며, 이러한 상황에서는 각종 법적 조언이 필요할 것입니다.

출처 연합뉴스 참조

https://www.yna.co.kr/view/AKR20240125063800074?section=international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