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을 잃은 슬픔이 1년 이상 지속되며 우울, 불안, 불면 증상이 동반된다는 연구 결과"

생활 노하우

"반려동물을 잃은 슬픔이 1년 이상 지속되며 우울, 불안, 불면 증상이 동반된다는 연구 결과"

KAREN11 0 75

반려동물을 잃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펫로스 증후군은 심리적인 고통과 슬픔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반려동물을 복제하는 시도가 있었고, 이로 인해 동물 복제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한 유튜버가 죽은 반려견을 복제했다는 사례에 대해 동물 보호 단체들은 동물 복제가 난자 공여견과 대리모견에게 큰 희생을 강요하는 윤리적인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동물보호연대는 이러한 동물 복제 행위를 불법으로 간주하고 사법 당국에 고발했습니다.

반려동물과의 이별은 많은 사람들에게 정신적인 충격과 슬픔을 안겨주는 일이며, 연구에 따르면 이를 경험한 사람들 중 상당수가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정신건강 전문가들은 반려동물의 상실에 대한 슬픔을 억누르지 말고 충분한 애도 기간을 가지라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사회적인 지원과 이해가 필요하며, 상담이나 정신건강 전문가와의 상담이 필요한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잃은 슬픔에 대한 이해와 공감은 친구, 가족, 이웃 등 주변인들로부터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참조

https://www.yna.co.kr/view/AKR20240112087500530?section=health/weekly-wellness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