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마저…100%까지 올렸다…작년 대비 25% 이상 인상

생활 노하우

라면마저…100%까지 올렸다…작년 대비 25% 이상 인상

KAREN11 0 22


한인들 소비 줄이는 추세
"내년 초 또 올릴 것" 전망

시온마켓에서 일부 라면을 할인 판매하고 있는 가운데 한인 고객이 라면을 고르고 있다.

시온마켓에서 일부 라면을 할인 판매하고 있는 가운데 한인 고객이 라면을 고르고 있다.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먹거리 물가가 급등하는 가운데 대표적인 서민 먹거리인 라면 가격도 큰 폭으로 올랐다.  
 
본지가 한인마켓에서 대표적인 라면 제조업체인 농심, 삼양, 오뚜기, 팔도 등 인기 라면 가격을 본지에 실린 마켓 광고와 매장 판매가격을 기준으로 1년 전의 가격과 비교한 결과 25%~100%나 올랐다.  
 
인상 폭이 가장 높은 라면은 지난해보다 2배 오른 삼양컵라면 박스(6개들이), 오뚜기 진라면 컵라면 박스(6개들이)로 지난해 3.99달러에서 현재 7.99달러에 판매 중이다. 뒤를 이어 오뚜기 스낵면(86%), 오뚜기 북경짜장 및 짬뽕(86%), 풀무원 짬뽕(75%), 팔도 틈새라면(75%), 농심 신라면 블랙(66.8%), 농심 짜파게티(50%), 농심 너구리(50%) 순으로 나타났다. 라면은 1팩 기준이며 컵라면은 1박스 기준이다. 〈표 참조〉 

표

 
대표적인 인기 라면인 농심 신라면 한 팩은 4.99달러로 전년 대비 25% 올랐고, 신라면 블랙은 9.99달러로 1년 전보다 66.8%나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해 판매 가격 변동이 없는 라면은 오뚜기 진라면으로 3.99달러 가격을 유지하고 있고 한남체인은 오늘(9일)까지 2.99달러에 할인 판매한다.  
  


마켓 관계자는 “대중적으로 인기있는 라면 가격이 1년 사이 평균 25~30% 인상됐고 일부 라면은 2배 가까이 올랐다”며 “라면이 대표적인 서민 음식이었지만 가격상승으로 한인들의 라면 소비는 팬데믹 이전보다 감소 추세”라고 설명했다.  
 
또 “라면 가격은 마켓별 가격 비교가 되는 주요 식품으로 매주 세일 필수 품목”이라며 “쌀과 마찬가지로 수익이 거의 없이 원가에 판매하는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대폭 오른 라면 가격으로 인해서 일부 라면의 두 팩 가격은 햅쌀 1포(20파운드) 가격에 육박하는 실정이다. CJ 천하일미가 14.99달러에 한인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가상승으로 쌀가격이 30~40% 인상한 것에 비해 라면 가격이 25~100% 인상되며 쌀 가격을 따라잡고 있다.  
 
마켓에서 만난 한 한인 고객은 “라면은 저렴하고 맛있게 한 끼를 먹을 수 있어 장바구니 필수 식품이었지만 한 팩에 5달러 이상으로 지출해야 해서 선뜻 집을 수 없는 식품이 됐다”며 아쉬워했다.  
 
한국 라면 제조업체 4곳 모두 가격을 올렸다.
 
농심은 지난 9월 신라면, 너구리 등 라면 출고가격을 평균 11.3% 인상했고 오뚜기도 진라면, 진비빔면 등 라면 가격을 평균 11.0% 인상했다. 팔도는 10월부터 팔도비빔면, 왕뚜껑, 틈새라면빨계떡 등 12개 브랜드 라면 제품의 가격을 평균 9.8% 올렸다. 삼양식품은 이번달 불닭볶음면과 삼양라면 등 13개 브랜드 제품 가격을 평균 9.7% 인상한다. 최근 한국에서의 인상이 미국에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부분이다.  
 
마켓 관계자는 “오뚜기는 지난봄 이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며 “농심과 삼양은 내년 초에 가격을 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다른 마켓 관계자도 “원재료인 밀가루, 팜유 등의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아서 라면 제조 업체들이 버티지 못하고 판매 가격을 올린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은영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11/08/economy/economygeneral/20221108215509458.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