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더 위험한 산불 온다

생활 노하우

가주 더 위험한 산불 온다

KAREN11 0 13


1200년만의 가뭄 영향
남가주 주택·비즈니스
5만여 곳 단전될 수도

캘리포니아주 산불 위험이 더 커질 전망이다.
 
블룸버그(Bloomberg)는 캘리포니아주가 지난 여름 동안 산불이 비교적 적었으나 최근 무더위와 가뭄의 장기화로 인해 본격적인 산불 시즌이 도래할 전망이라고 15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캘리포니아주는 유례가 없는 무더위와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향후 5만여 남가주 주택과 비즈니스에 단전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캘리포니아주를 포함해 미 남서 지역이 1200년 만의 가뭄을 겪고 있다.
 
특히 북가주 레이크타호 서쪽에서 발생한 모스키토 산불은 기록적으로 건조해진 수풀을 태우며 확산해 올해 가주에서 발생한 산불 가운데 가장 큰 규모가 됐다. 당국에 따르면 플레이서와 엘도라도카운티에서 불타는 모스키토 산불은 18일 오전까지 7만4748 에이커를 전소했다.  
  


모스키토 산불은 올해 들어 가장 컸던 맥키니 산불 규모를 넘어서며 최대 산불로 기록됐다. 18일 오전 현재 진화율은 34%다.  
 
UCLA의 대니얼 스웨인 기후학자는 “불이 일어나고 바람이 불면 무조건 산불은 확산 할 것”이라며 가장 우려되는 것은 바람이라고 지적했다. 바람이 평소보다 2배 빨리 불면 산불 확산 속도는 4배가 빨라진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에 따르면 올해 대형 산불 11개 포함, 44개 산불에 대응하기 위해 약 7500명의 소방대원이 투입됐다. 총 사망자는 9명이다. 가주 소방국 존 헤기 대변인은 “캘리포니아에서 산불 위험이 여전히 매우 높다”며 “모든 것은 하나님 손에 맡겨져 있다”고 말했다.

원용석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9/18/society/generalsociety/20220918200914387.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