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값 천정 뚫었다…신차 평균 5만불 눈앞

생활 노하우

차값 천정 뚫었다…신차 평균 5만불 눈앞

KAREN11 0 17


수요 턱없이 높고 재고 부족
프리미엄 1만불까지 붙기도
옵션 추가 선호 가격 부추겨
중고차값 덩달아 11% 올라

소비자들이 신차 구매에 5만 달러에 육박한 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김상진 기자

소비자들이 신차 구매에 5만 달러에 육박한 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김상진 기자

신규 자동차 가격이 평균 5만 달러를 육박하는 시대를 맞았다.  
 
자동차 전문 평가업체인 켈리블루북에 따르면 8월 신규 자동차 구매에 지불한 평균 가격이 4만8301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새 차 수요가 비정상적으로 높은데 반해서 재고는 매우 적어서 자동차 가격의 상승세가 더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동차 전문 정보사이트 에드먼즈(Edmunds) 이반 드루리 수석 관리자는 “자동차 가격이 5개월 연속으로 오름세”라며 “재고 부족으로 신차를 기다릴 수 없으면 결국 프리미엄까지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 차량 부족은 글로벌 공급망과 반도체 확보의 어려움으로 자동차 제조업체가 원하는 만큼 많은 차량을 생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켈리블루북에 따르면 8월 전국 신규 자동차 재고는 120만대로 지난달 110만 대에서 거의 증가하지 않았다. 콕스 오토모티브 레베카 리드쥬스키 리서치 매니저는 “하이브리드 및 전기 자동차(EV)와 같이 고객이 원하는 인기 모델은 재고가 매우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자동차 쇼핑객은  ‘스티커 가격(권장소비자가: MSRP)’보다 훨씬 높은 금액을 지불하고 있다. 일부 인기 자동차 딜러에서는 최고 1만 달러 이상 프리미엄을 요구하기도 한다.  
 
자동차 구입 가격이 상승한 이유 중 하나는 옵션이 추가된 차를 사고 있기 때문이다. 고객들은 가죽 시트, 터치스크린, 첨단 안전 기능 등이 탑재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와 픽업 트럭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켈리블루북  브레인 무디 편집장은 가격 상승세에 프리미엄까지 지불하면서 새 차를 살 여유가 없는 소비자를 위해 “비교적 인기가 적은 모델의 중고차를 구입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저렴한 가격의 중고차를 찾으려면 세단이나 해치백 모델을 선택하라”며 “2만~3만 달러 예산으로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차 가격 상승과 더불어 올해 중고찻값 급등세도 만만치 않다.  
 
아이씨카(iSeeCars.com) 분석에 따르면 중고차 가격은 7월 전년 대비 거의 11% 또는 3364달러가 증가했다. 닛산 리프,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셰볼레 볼트 전기 자동차를 포함한 중고 전기차가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차량 유지 비용도 만만찮은 상황이다. 전국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소유 차량 모델과 관계없이 차량 소유 및 유지 비용은 매년 오르는 추세다.  
 
AAA에 따르면 차량 소유 비용은 일반적으로 연간 1만728달러, 월 894달러다. 이는 2021년 9666달러 또는 월 805.50달러에서 증가한 것이다. 

이은영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9/13/economy/car/20220913214502941.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