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돔’에 남가주가 끓는다

생활 노하우

‘열돔’에 남가주가 끓는다

KAREN11 0 25


지면에 뜨거운 공기 갇힌 현상
기상청, “폭염 내주까지 계속”
LA시 9개 ‘쿨링 센터’ 오픈

‘열돔’에 갇힌 남가주 일대의 지난달 31일 낮 최고기온을 나타낸 지도가 내륙과 밸리는 물론, 해안까지 지역을 불문하고 100도 안팎의 고온을 나타내고 있다.  [트위터 캡처]

‘열돔’에 갇힌 남가주 일대의 지난달 31일 낮 최고기온을 나타낸 지도가 내륙과 밸리는 물론, 해안까지 지역을 불문하고 100도 안팎의 고온을 나타내고 있다. [트위터 캡처]

최근 이어지는 폭염은 가을로 접어들면서 일어난 극심한 ‘열돔(heat dome)’ 현상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열돔 현상은 고기압이 천천히 움직이며 뜨거운 공기를 지면에 가둬 더위가 극심해지는 현상이다.
 
국립기상청(NWS)은 열돔 현상이 뒤덮은 남가주의 폭염이 다음 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지난달 31일 예측했다.
 
기상청은 “샌디에이고와 새크라멘토 지역에 노동절 내내 폭염 주의보를 발령했다”며 “계속되는 고온현상으로 인해 산불 및 정전 위험이 크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스위트 예보관은 “올해 가장 길고 극심한 폭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950년부터 2020년까지 70년간 열돔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시간이 갈수록 이전보다 폭염이 일찍 시작해서 더 늦게 끝나는 추세다. 물론 이런 이유는 최근 급격한 기후 변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기상청은 노동절 연휴가 낀 오는 5일까지 우드랜드 힐스, 랭캐스터, 샌타클라리타 등 남가주 일부 지역 최고 기온이 화씨 115도까지 오를 수 있다고 관측했다.
 
특히 LA·벤투라·샌타바버러 카운티는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이후 오는 5일 오후 8시까지 폭염 특보가 내려졌고, 리버사이드·오렌지·샌버나디노 카운티는 지난달 30일 오전 10시부터 오는 5일 오후 8시까지 폭염 특보가 발령됐다.  
 
한편 LA시는 폭염에 대처하기 위해 시 전역에 9곳의 ‘쿨링 센터’를 오픈했다고 최근 잇따라 발표했다.
 
에릭 가세티 LA시장은 “극심한 더위로부터 대피할 곳이 필요하다”며 “이번 주에 주민들이 시원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쿨링 센터를 오픈하고 근무 시간을 늘릴 것”이라며 센터 이용을 권장했다.
 
문을 연 쿨링 센터는 ▶사우스LA 스포츠 액티비티 센터(7020 S.Figueroa St.) ▶짐 길리엄 레크리에이션 센터(4000 S. La BreaAve.) ▶웨스트우드 레크리에이션 센터(1350 S. SepulvedaBlvd.) ▶웨스트체스터 시니어 센터(7000 W. Manchester Ave.) ▶링컨 파크 레크리에이션 센터(3501 Valley Blvd.) ▶라파예트 레크리에이션 센터(625 S. Lafayette Park Pl.) ▶카노가 파크 시니어 센터(7326 Jordan Ave.) ▶미드밸리 시니어 센터(8825 Kester Ave.) ▶실마 레크리에이션 센터(13109 Borden Ave.) 등이다.
 
이들 센터는 2일부터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시장실은 트위터를 통해 “도서관도 쿨링 센터로 이용이 가능하다”며 “다만 노동절인 5일은 문을 닫는다”고 안내했다.  
 
 

김예진 기자 

츨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8/31/society/generalsociety/20220831211317417.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