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개스세 2.8센트 또 오른다

생활 노하우

가주 개스세 2.8센트 또 오른다

KAREN11 0 12


임시 중단안 부결 7월 1일부터
개스비 환급 계획도 흐지부지

개스값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7월 1일부터 가주 유류세가 인상돼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가주 유류세는 현재 갤런당 51.1 센트로 내달부터는 물가상승분을 반영, 53.9센트(2.8센트 인상)로 오르게 된다.
 
운전자가 15갤런의 개스를 주유할 경우 42센트를 더 부담해야 하는 셈이다.  
 
비영리언론재단 캘매터스는 “가주민들은 유류세 인상을 대비해야 한다”며 “전국에서 개스값이 비싼 지역 중 하나인 가주에서 7월1일은 매우 중요한 날이 될 것”이라고 16일 보도했다.
 
이번 유류세 인상은 지난 2017년 4월 통과된 유류세 인상법안(SB1)에 따른 것이다. 물가 인상분을 감안해 오는 2027년까지 10년간 매해 7월1일마다 유류세를 인상한다는 내용이다.
  


당초 케빈 킬리 의원(공화)이 유류세 부과 일시 중단안을 내놓았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부결됐고, 이후 개빈 뉴섬 주지사 등이 지원금 방안 등을 언급했지만 결국 흐지부지되면서 올해도 유류세 인상이 확정됐다.
 
가주 공화당 의원들은 유류세 인상을 앞두고 지난 15일 의회 앞에서 오렌지색 삼각콘으로 숫자 ‘100’을 표시한 뒤 시위까지 진행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개스값 지원 방안 등을 내놓은 지 100일째 되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수젯 바야데어스 가주 하원의원(공화당·발렌시아)은 “우리 지역구에서 개스 1갤런의 값은 분유 5개의 값과 비슷해졌다”며 “미혼모들이 개스값은 올랐고 분유는 사야하니까 절반만 주유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이후 SB1에 따른 유류세는 무려 80%(0.242센트) 이상 올랐다.
 
가주세금수수료관리국(CDTFA)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가주 유류세는 갤런당 29.7센트에 불과했다. 반면, 7월 이후 유류세가 53.9센트가 되면 6년 사이 무려 80%(24.2센트 인상)가 오른 것이다.
 
주민들의 원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김정석(38·부에나파크)씨는 “매달 정산을 해보면 개스값 지출이 두 배 정도 늘어 부담이 너무 커졌다”며 “주정부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장은주(40·풀러턴)씨는 “한동안 민주당에서 개스비 환급 추진을 언급했지만 정작 한 일은 아무것도 없다”며 “개스값만 올랐다면 다행이다. 장바구니 물가부터 안 오른 게 없다”고 전했다.
 
한편, 남가주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가주는 16일 현재 갤런당 평균 개스 가격(레귤러 기준)이 6.428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비싸다. LA카운티는 이보다 더 높은 6.454달러다. 전국 평균은 5.009 달러다.

장열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6/16/society/generalsociety/20220616215510443.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