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링크플레이션’ 식품부터 생필품까지 확산

생활 노하우

‘슈링크플레이션’ 식품부터 생필품까지 확산

KAREN11 0 16


티 안나게 내용물 축소
한인마켓 일부 제품도

제품 용량을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이 식품에서 생필품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제품 용량을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이 식품에서 생필품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김상진 기자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겪으면서 제품 용량을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 현상이 확산하고 있다.  
 
슈링크플레이션은 슈링크(shrink·줄이다)와 인플레이션의 합성어다.
 
이전 패키지가 큰 과자에서 흔히 보던 슈링크플레이션이 최근에는 요구르트, 커피, 옥수수 칩에서 화장지 등 생필품까지 확대되고 있다.  
 
식품 가격이 급등하면서 소비자들이 구매를 주저하자 제조업체가 가격 인상 대신 조용히 내용물과 포장 크기를 줄이고 있는 것이다.  
  


크리넥스 작은 상자 티슈 개수는 60장이지만 몇 달 전만해도 65장이었다. 초바니 플립 요거트도 5.3온스에서 4.5온스로 줄었다.  
 
프리토스의 파티 크기 제품은 이전 18온스였지만 지금은 15.5온스로 줄였고 펩시코의 게토레이 역시 32온스를 단계적으로 없애고 28온스로 대체 중이다.
 
P&G는 팬틴 프로 V 컬 프로덱션 컨디셔너를 12온스에서 10.4온스로 줄였지만, 가격은 여전히 3.99달러다.  
 
도미노피자는 지난 1월 7.99달러 가격은 고수하면서 닭날개 10조각에서 8조각으로 줄인다고 발표했다.
 
롤당 340장에서 312장으로 줄어든 코튼넬 울트라 클린 케어 화장지부터 51온스에서 43.5온스로 줄였지만, 여전히 최대 400컵까지 만들 수 있는 폴거스 커피에 이르기까지 수십 가지에 이른다.  
 
마켓업계 관계자는 “슈링크플레이션이 더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며 “재료, 포장, 노동 및 운송비용 상승과 씨름하면서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식품 중 대표적인 슈링크플레이션 제품은 과자다.  
 
마켓에서 만난 한 고객은 “봉지 내용물이 반으로 줄어든 지 오래됐는데 최근에는 3분의 1에서 4분의 1로 줄었다”며 “어떤 제품은 용량을 줄이고 가격까지 1~2달러 더 올려 아예 구입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부 과자는 10% 용량 감소와 10%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마켓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슈링크플레이션과 인플레이션이 적용된 제품에 냉랭한 반응을 보인다”며 “결국 구입하지 않아 매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 라면, 아이스크림, 냉장유통 식품도 대표적인 슈링크플레이션 제품이다.  
 
업계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라면 제품은 멀티패키지 라면 개수를 5개에서 4개로 줄이고 박스도 기존 개수보다 2개 줄였는데 오히려 가격은 올랐다.  
 
물류대란으로 컨테이너 비용이 치솟으면서 부피가 큰 식품의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지만 최근 물류비용도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인상한 가격에 적응하기 때문에 한 번 인상된 가격은 내려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소비자권익 대변에 나선 전 매사추세츠 주 법무 차관보 에드가 드워스키는 수십 년 동안 슈링크플레이션을 조사했다. 그는 “슈링크플레이션은 제조업체가 고객이 가격인상에 민감하지만 화장지 롤 티슈갯수 등 작은 세부사항을 추적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밝고 새로운 라벨과 포장으로 줄어든 패키지를 감추는 트릭을 사용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6/08/economy/economygeneral/20220608183024650.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