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 건조, 강풍까지…남가주 산불위험

생활 노하우

고온 건조, 강풍까지…남가주 산불위험

KAREN11 0 21


LA 등 남가주 전역 영향
8~11일 일부지역 100도

남가주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국립기상청은 순간풍속이 시속 50마일에 달해 산불 위험도 크다고 경고했다.
 
6일 국립기상청(NWS)은 이날 오후 5시부터 7일 오전 8시까지 LA카운티 지역에 강풍주의보를 내렸다. 강풍은 린우드밸리, 마운트피노스, 액톤, 마운트윌슨 지역에도 예보됐다.
 
NWS에 따르면 이번 강풍은 시속 15~25마일로 예보됐다. 곳에 따라 순간풍속은 시속 50마일에 달할 수 있다. 특히 NWS는 LA카운티 산간지역을 지나는 5번 프리웨이 운전자에게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NWS 측은 “이번 강풍은 고정되지 않은 물품을 날릴 수 있다”며 “특히 대형트럭 등 물류 운송차량 운전자는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 강풍으로 인해 나무가 쓰러져 정전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NWS는 강풍주의보와 별도로 오후와 저녁 시간 일교차로 인한 바람이 자주 불 수 있다며 산불 가능성을 경고했다. NWS는 이번 주말까지 낮 최고기온은 77~85도, 밤 최저기온은 61~66도로 예보한 뒤 “고온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강풍이 불어 산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LA타임스도 NWS가 트위터에 “산불이 나면 아주 빠른 속도로 퍼질 수 있다.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샌타바버라 카운티 지역 산불 위험성도 커졌다. NWS 측은 샌타바버라 샌타이네즈마운틴 지역에 며칠 동안 바람이 계속돼 산불에 취약하다고 전했다. 실제 이 지역에서는 지난해 산불이 나 1만7000에이커가 불에 탔다. 지난 5일 저녁에도 154번 하이웨이와 캐시드럴 오크 인근에서 작은 산불이 나 10에이커를 태우고 진화됐다.
 
한편 8~11일 LA 등 남가주 지역은 고온건조한 무더위가 예보됐다. 이 기간 LA 도심은 낮 최고기온 79~83도, 밤 최저기온 61~65도를 기록하겠다. 8일 버뱅크 지역은 낮 최고기온이 92도, 10~11일 인랜드 엠파이어, 빅토빌 지역 낮 최고기온은 100도, 팜스프링스 지역은 낮 최고기온 113도까지 예보됐다.
 
NWS는 “LA 등 남가주 지역 습도지수가 한 자릿수까지 내려가 무척 건조한 날씨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김형재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6/06/society/generalsociety/20220606201355090.html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