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모기지 융자 비용 더 비싸진다

생활 노하우

일부 모기지 융자 비용 더 비싸진다

KAREN11 0 19


FHFA, "4월 시행" 발표
고액대출 최대 0.75% 추가
세컨드홈은 3.875% 까지
"주택구매 새 대출전략 필요"

4월부터 일부 모기지 비용에 추가 수수료가 더해진다. [픽사베이]

4월부터 일부 모기지 비용에 추가 수수료가 더해진다. [픽사베이]

국책 모기지 기관이 보증하는 모기지인 ‘컨포밍 론’ 가운데 일부에 추가 수수료가 오는 4월부터 부과된다. 전문가들은 한인들이 선호하는 주택 가격대와 융자 금액대가 포함될 전망으로 대출 전략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방 주택금융청(FHFA)은 국책 모기지 기관인 패니매와 프레디맥이 보증하는 모기지 중 고액 대출과 세컨드 홈 융자에 최고 3.875%의 신규 수수료를 4월 1일부터 부과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고액 대출은 각각 패니매의 ‘하이 밸런스론’과 프레디맥의 ‘수퍼컴포밍 론’으로 올해 컨포밍 론의 지역별 대출 상한선인 64만7200~97만800달러 사이에 포함되는 경우가 해당한다.
 
즉, 90만 달러 주택을 사면서 25만 달러를 다운하고 65만 달러를 하이 밸런스론으로 대출받을 때 새로운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는 것으로 FHFA는 담보인정(LTV) 비율에 따라 0.25~0.75%를 부과할 계획이다. 또 세컨드 홈 융자의 경우 대출액에 상관없이 LTV 비율에 따라 1.125~3.875%의 수수료 부담이 새로 생긴다.
  


고액 대출 중 예외로 인정되는 경우는 FHFA가 저소득층을 위해 운영하는 ‘홈레디’, ‘홈 파서블’, ‘HFA프리퍼드’, ‘HFA 어드밴티지’ 프로그램 등이다. 또 집값이 비싼 지역(High-Cost Areas)의 첫 주택 구매자로서 지역중간소득(AMI)의 100% 이하인 경우도 예외다.
 
FHFA의 샌드라 톰슨 청장 대행은 “패니매와 프레디맥의 건전한 운영과 저소득층의 내 집 마련을 위한 중대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모기지은행협회(MBA)의 밥 브룩스미트 회장은 “대체로 낮은 크레딧 점수와 높은 LTV 비율로 곤란할 수 있는 첫 주택 구매자를 예외로 한 것은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한인 부동산 및 융자 전문가들은 파장을 예상했다.
 
남가주 한인부동산협회의 제이 장 이사장은 “융자액이 큰 경우와 세컨드 홈에도 적용된다는 점에서 남가주 한인 주택시장에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해 이자율이 올라가는 흐름과 동일한 추세로 볼 수 있고 보다 직접적인 영향은 내년 이후에 더욱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기관이 모기지 채권을 매입하는 컨포밍 론 대신 렌더가 직접 유동화하는 방식을 쓰는 ‘점보론’이 해법이 될 수도 있다.
 
웰스파고의 스티브 양 한인 융자 담당은 “점보론은 하이 밸런스론보다 일반적으로 이자율이 낮기 때문에 잘 따져본 뒤 융자신청을 하는 것이 좋다”며 “다만 점보론은 찾기 힘들고 컨포밍론보다 심사기준이 까다로울 수 있는 점은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류정일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1/06/economy/economygeneral/20220106191727952.html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