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4월부터 4차례, 올해 1%p 인상할 것”

생활 노하우

“금리 4월부터 4차례, 올해 1%p 인상할 것”

KAREN11 0 26


손성원 박사의 2022년 새해 경제 전망  

 
근로자 저축 줄면 구인난 완화
남가주 일자리 증가하며 호황
한인은행 대손충당금 늘려야
증시, 혁신 집중 업종 주목해야
 
손성원 박사는 2022년 미국 경제 전망과 관련된 분석을 분야별로, 주제별로 명확하게 제시했다. 경제 성장률은 다소 낮아지겠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고, 팬데믹 이후 과도한 양적 완화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가 보다 적극적으로 긴축에 나선다면 궁극적으로 주식 등 자산가치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크건 작건 투자자라면 물가 상황에 관심을 둘 것을 조언했다.  
  


또 구인난은 가계 잉여 저축이 감소하는 시점에 맞춰 완화될 것으로 예견했으며 중국 경제는 세계 최대 원자재 소비국 차원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관점을 제시했다. 무역의 중심이자 부동산 투자 천국, 테크놀로지 산업이 강점인 남가주 경제도 진일보하며 그 안의 한인 경제권도 누적된 경험과 노하우로 2022년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손 박사는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2022년 미국 경제 성장률은?
 
“2021년 경제 성장률은 5.5%로 예상된다. 2022년 팬데믹 상황이 개선된다는 가정에 따라 예상 성장률은 3.8%다. 지난해에 못 미치지만, 미국 경제의 잠재성장률이 2.5%인 점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다. 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에는 3.4% 역성장했다.”
 
-부문별 성장 시나리오는?
 
“팬데믹이 물러나면 서비스 분야 소비가 늘어나며 경제 회복을 가속할 것이다. 그동안 망가졌던 공급망과 부족했던 재고를 채우기 위한 생산 활동도 활발해질 것이다. 교외 지역의 주택 수요,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투자, 자동차 생산 및 전기차로 업그레이드 수요도 뒤따를 것이다.”
 
-불확실성의 시대인데 리스크는?
 
“오미크론 변이 등 팬데믹이 심화하면 회복 시나리오에 변화가 불가피하게 된다. 다만 아직은 전망을 수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 인플레이션이 보다 심해지고 길어진다면 연준이 보다 적극적으로 긴축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경제 현장에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크다.
 
“인플레이션은 새해 경제의 최대 위험 요소다. 2021년 말 6.5%로 끝날 소매가격 상승률이 2022년 말에는 4.5% 수준이 될 전망이다. 공급망 문제는 아니고 천문학적인 규모의 재정지출이 수요 견인형 인플레이션을 만든 것이다. 새해 저임금 직종을 중심으로 4~5%의 인건비 인상과 일정 부분 이에 비례한 소비자 부담 증대도 예상된다.”
 
-연준이 금리 인상을 예고했는데 얼마나 오르나.
 
“‘인플레이션 파이터’는 연준의 넘버 1 임무다. 심각한 물가 오름세에 맞서 연준은 2022년 한해 4차례 금리 인상으로 1%포인트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자율이 오르면 경제회복에 제동이 걸릴 수 있는 만큼 연준이 인플레이션과 오미크론 변이 사이에서 고민이 깊어질 수도 있다. 인상 시점은 3월까지 테이퍼링을 마무리하고 4월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구인난이 심각한데 언제쯤 나아질까?
 
“2021년 4.2%로 예상되는 실업률이 2022년 3.7%로 낮아지며 그만큼 더 많은 근로자가 일터로 복귀할 것이다. 다만 다른 선진국에 비해 백신 미 접종 근로자가 많고 팬데믹 기간 중 급증한 은퇴자 규모도 크다. 2조7000억 달러에 달하는 가계 잉여 저축도 근로자의 일터 복귀를 막는 요소로 저축액 감소 속도에 따라 구인난이 완화될 전망이다.”
 
-중국 경제 전망은?
 
“공동 번영과 정부 통제를 중시하는 중국이지만 부동산 분야의 과도한 부채가 성장에 발목을 잡을 것이다. 2021년 7.8% 성장률이 2022년 5.4%로 내려가고 2024년 5% 아래로 떨어질 것이다. 한국, 대만, 인도의 디지털 경제에 추월당하면서 중국 경제의 파급력은 다소 약해지겠지만, 여전히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며 원자재 수입 대국인 점에서 간과해서는 안 된다.”
 
-남가주의 경제 전망은?
 
“전반적으로 미국 경제가 성장할 것이기 때문에 남가주도 전망이 괜찮을 것이다. 수출입이 늘어나니까 서부 관문인 이곳이 이득을 볼 것이고, 부동산도 경제 기여도가 높은데 가격이 오르니 연관 산업에 파급 효과가 높을 것이다. 남가주에 포진한 테크놀로지 관련 업종도 수요 증가로 양질의 일자리 증가 등 호황이 예상된다.”
 
-한인 은행들이 2021년 최대 순익을 올렸는데 평가는?
 
“예전보다 매니지먼트가 매우 좋아졌다. 보드의 전문성도 크게 강화됐다고 본다. 다만 2022년은 대손충당금을 늘려야 하는 게 과제다. 2021년은 충당금 규모를 줄여 순익이 늘어나는 효과를 봤지만 새해에는 반대가 될 것이다. 경영진과 이사진이 미리 대비해 나갈 것으로 본다.”
 
-2022년 주식 시장 전망은?
 
“증시 전망은 밝을 것으로 본다. 혁신에 집중한 업종과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여기에는 코로나19 관련 백신, 구인난 해소 자동화 기술, 전기차 업그레이드 사이클 관련 분야와 기타 이커머스, 클라우드 컴퓨팅, 자율주행 등 인공지능(AI), 지급 시스템, 블록체인 그리고 탄소 포집과 재생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성 등 환경 파괴를 최소화하는 지속가능성 관련 분야 등이 해당한다.”
 
-주식 투자 시 유의점은?
 
“오미크론과 인플레이션 추이를 살펴야 한다. 변이 바이러스가 심각해질 경우 공급망 악화를 가속해 수요 증가로 고물가를 유발할 수 있다. 적정한 수준의 인플레이션 환경에서 증시는 호황을 누릴 수 있지만, 너무 높으면 주식 가격에도 좋지 않다. 지속해서 높은 물가수준은 연준의 표적으로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고 모든 재정 관련 자산 가치에 흠집을 내게 된다.”
 
-대선 앞둔 한국 경제 전망은?
 
“2021년 생각보다 고른 경제 회복을 기록했는데 2022년은 한국 역시 성장 속도가 다소 느려질 것이다. 2021년 4%로 추정되는 성장률이 2022년은 2.8%로 내려설 것이다. 그러나 수출이 여전히 잘 되고 디지털 경제 발전이 눈에 띄는 점은 고무적이다.”
 
☞손성원 박사 약력
 ▲광주제일고 ▲하버드대 MBA ▲피츠버그대 경제학 박사 ▲백악관 대통령 경제자문위 수석 이코노미스트 ▲웰스파고은행 수석부행장 ▲한미은행 행장 ▲캘리포니아주립대 석좌교수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교수(현) ▲SS 이코노믹스 회장(현) ▲2010년 월스트리트저널 선정 ‘5명의 최고 경제예측 전문가’, 2006년 월스트리트저널(WSJ) 선정 ‘올해의 최고 족집게 이코노미스트’ ▲LA시 연금펀드 투자위원장(현) ▲저서 ‘글로벌 금융 위기와 출구 전략’ ‘더 뉴 이코노미’ 등

류정일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2/01/02/economy/economygeneral/20220102135056895.html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