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랜드 창고 임대료 급등…5년 전 대비 62% 상승

생활 노하우

인랜드 창고 임대료 급등…5년 전 대비 62% 상승

KAREN11 0 36


OC·LA도 47%·33%↑

인랜드 지역의 물류 창고 임대료가 5년 전과 비교해 62% 가까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 업체인 ‘CBRE’는 전국적으로 뉴저지, 필라델피아 그리고 인랜드의 창고 임대료가 각각 60% 이상 상승했다고 최근 밝혔다.
 
비교 기준은 렌트비와 재산세와 보험료 등을 모두 테넌트가 책임지는 NNN(트리플넷) 임대로 올해 만료되는 계약 건의 스퀘어피트당 평균 임대료가 6.75달러지만, 현재 호가는 10.92달러로 61.7% 올랐다.
 
같은 방식으로 뉴저지는 5.85달러가 9.57달러로 63.5% 올랐고, 필라델피아는 4.72달러가 7.65달러로 62.2% 상승했다. CBRE는 “전국 평균은 7.14달러가 25% 상승한 8.92달러지만 이들 지역은 2배 이상의 상승세를 보였다”며 “창고 임대료 상승의 원인은 팬데믹 이후 이커머스 확대로 물류 시설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고 전했다.  
  

이어 CBRE의 댄 패즈 수석 부사장은 “인랜드의 경우, 올해 LA·롱비치 두 항구가 처리한 물동량이 2000만TEU(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기록할 정도로 물류 창고 수요는 사상 최대였다”고 설명했다. 실제 최근 인랜드 지역의 물류 창고 공실률은 0.7% 수준으로, 넘치는 수요가 인근 빅토빌, 엔텔롭 밸리 등으로 확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조사에 OC는 10.67달러인 임대료가 15.64달러로 46.6% 오르며 전국 6위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LA는 9.72달러가 12.96달러로 33.3% 상승하며 14위를 나타냈다.

류정일 기자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koreadaily.com/2021/12/12/economy/economygeneral/20211212182809052.html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