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공립학교 학생들에 무료 점심

생활 노하우

가주 공립학교 학생들에 무료 점심

AshleyHong 0 17

▶ 소득수준 무관 일괄 제공, 620만여명 가을학기부터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올 가을학기부터 주내 공립학교에 재학하는 모든 학생들에게 소득 수준에 무료로 점심을 제공한다.

19일 KTLA에 따르면 가주 정부가 오는 가을학기부터 주내 공립학교에 다니는 620만여 명의 학생들 전원을 대상으로 가족수입과 상관없이 무료로 점심을 제공하는 미 전역서 가장 큰 규모의 무료 런치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미 뉴욕, 보스턴, 시카고 등 미국내 주요 도시에서는 무료로 점심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지만, 그동안 주 차원에서 실행되는 무료 런치 프로그램은 비용이 비싸고, 비현실적이라고 여겨져와 실행되지 못했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주가 지난달 말 최초로 유니버셜 무료 런치 프로그램을 도입을 결정했고, 메인주도 잇달아 비슷한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주가 코로나 팬데믹 보조금으로 역대 최대 예산을 받은 가운데 앞으로 특별한 자격조건 없이도 공립학교 학생들이 무료로 점심을 먹을 수 있게돼 저소득층 가정 등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연방 정부 규정에 따르면 4인 이하 가족은 연소득이 3만4,000달러 이하여야만 자녀들이 학교에서 무료 점심을 제공받을 수 있고, 할인된 가격으로 점심을 제공받기 위해서는 가정 연소득이 4만8,000달러 이하여야 한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내에서 무료 점심을 제공받을 수 있는 자격을 갖춘 학생들은 전체의 60%가량이지만, 실제로 무료 점심이 필요한 학생들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격에 부합하는 학생들과 가족들의 대부분이 유색인종 또는 이민자에 해당되는데, 이들은 무료 점심 프로그램 신청서에 가족수입, 소셜시큐리티 넘버, 자녀의 신분 등 개인정보를 게재해야해 신청하기를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무료 점심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학생들이 줄어들었고 특히 트럼프 정부 당시 이같은 현상이 가장 심했다고 전한다. 점심값을 내기 어려운 학생들과 무료로 점심을 먹기 창피해하는 학생들, 간발의차로 지원자격에 해당되지않아 무료 점심 혜택을 받지 못하는 부모, 불법체류자 신분이라 무료 점심 프로그램에 신청하지 못하는 부모 등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사례들도 많이 발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되고 연방 정부가 아무 조건없이 학생들에게 무료 점심을 제공하자 상황은 반전됐다.

가주 내 가장 큰 규모로 60만여 명의 학생들이 소속돼 있는 LA통합교육구에서 무료 점심을 제공했을때 하루에만 40만여 명이 몰린 것이다. 
<한국일보>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