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딸이 과자 사러가자며 하는 말.jpg

수다방

9살 딸이 과자 사러가자며 하는 말.jpg

이사하 0 32

1.png.ren.jpg 9살 딸이 과자 사러가자며 하는 말.jpg
 

딸(9살)이 20시가 지나서 `과자 사러 가자` 며 말을 꺼냈다.
시간도 늦었고 귀찮아서 난색을 표했더니
`앞으로 2년만 있으면 같이 가자는 소리도 안 할지도 모르거든? 지금 같이 가는 편이 좋을 건데?`라고 협박했다.
2년 후를 생각해봤더니 갑자기 슬퍼져서 협박에 굴복해 사러 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