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징 월말에 하면 이자 절약"

부동산 칼럼

"클로징 월말에 하면 이자 절약"

ashley 0 40

주택매매 과정에서 빠짐없이 등장하는 것이 '클로징 비용'이다. 잘 찾아보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AP


클로징 비용에 대해 바이어·셀러가 알아야 할 사항


보통 구매가의 2~7% 수준 납부, 셀러보다 바이어 측 재정부담 더 많아

렌더, 클로징 3일 전에 바이어에게 비용 항목 별로 설명하는 서류 전달



첫 구입자든 아니든 집을 살 때 모기지융자를 얻으면 ‘클로징 비용(closing costs)’을 지불해야 한다.

주택매매 과정을 원활하게 하기위해 납부하는 클로징 비용은 보통 주택 구매가격의 2~7% 수준에서 책정된다. 25만달러짜리 집을 산다면 5000~1만7500달러의 클로징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것이다. 클로징 비용에 대해 바이어 및 셀러가 알아야 할 사항과 함께 어떻게 하면 클로징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지 살펴본다.


◇누가 지불하고 언제 내나

오랫동안 꿈꿔온 집을 사려고 적잖은 자금을 모았고, 모기지 사전승인도 받아놓은 바이어 입장에서 클로징 비용 명목으로 또 돈을 내야 한다면 기분이 좋지는 않을 것이다. 바이어·셀러 모두 클로징 비용의 일정부분을 부담하는 것이 관행이다. 그러나 바이어 측 부담이 훨씬 더 크다.


일부 비용(홈인스펙션 등)은 집을 사기 전에 지불해야 하며 재산세·주택보험 등은 집을 산 후 반복적으로 납부해야 한다. 대부분 비용은 막판에 클로징을 하면서 지불한다. 현찰로 집을 사더라도 클로징 비용은 내야 하지만 전체적인 액수는 모기지를 얻을 때보다는 저렴하다.


◇어떤 것들이 포함되나

바이어는 론 오리지네이션 수수료(loan origination fee), 크레딧리포트 수수료, 주택감정 비용(home appraisal fee), 홈인스펙션 비용, 타이틀서치 비용, 단독주택이나 타운하우스인 경우 서베이 수수료(survey fee), 모기지융자에 대한 세금(stamp tax), 다운페이가 구매가의 20% 미만인 경우 프라이빗 모기지 인슈런스(PMI), 더 낮은 이자율을 받기위해 렌더에게 지불해야 하는 디스카운트 포인트(discount points), 서류기록 수수료(document recording fees), 에스크로 디파짓 등을 책임져야 한다.


셀러는 타이틀 인슈런스 컴퍼니에 납부하는 클로징 수수료, 주택판매에 따른 세금, 변호사 비용(변호사가 있을 경우), 타이틀 이전 수수료 등을 내야 한다. 또한 바이어 및 리스팅 에이전트가 받는 커미션도 보통 셀러의 몫이다. 에이전트 커미션은 일반적으로 리스팅가격의 4~7%이다.


◇추정치 계산하기

부동산 에이전트나 렌더, 모기지 브로커에게 문의하거나, 온라인 사이트에서 ‘클로징 비용 계산기(closing cost calculator)’를 이용하면 클로징 비용 추정치를 뽑아볼 수 있다. 연방법에 따라 렌더는 클로징 3일 전에 바이어에게 모든 클로징 비용을 항목별로 설명하는 서류를 전달해야 한다. 


한 모기지업계 전문가는 “바이어는 클로징을 하기 전 비용관련 서류에 나타난 숫자들이 약속받은 것과 동일한지 꼼꼼히 검토해야 한다”며 “사람이 하는 일에는 실수가 따르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비용절약 방법은

클로징 비용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는 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잘 찾아보면 돈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일부 비용은 협상이 가능하다. 에이전트 커미션, 서류기록 비용, 메신저 수수료, 변호사 비용 등이 이에 해당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Preferred Rewards’ 멤버에 한해 오리지네이션 수수료를 할인해준다. 일부 대형은행도 모기지 고객에게 클로징 비용을 디스카운트해주는 로열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클로징을 월말에 스케줄하면 주머니에서 나가는 이자를 절약할 수 있다. 


대부분 모기지 상품은 셀러가 집값의 최대 6%까지 바이어를 위해 지원해주는 것을 허락한다.


이를 ‘클로징 비용 크레딧’이라고 부른다. 이 경우 셀러는 지원해주는 금액만큼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최소 수천달러의 클로징 비용을 당장 부담하는 게 부담스러우면 모기지에 비용을 얹어버리는 것도 고려해 봄직하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