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중반이나 2023년 초부터 금리 인상 예상....

부동산 칼럼

내년 중반이나 2023년 초부터 금리 인상 예상....

ashley 0 20

 c00cc81548c6610e57541cca9370c867_1610579312_9133.jpg 


내년 중반이나 오는 2023년 초부터 기준 금리 인상이 시작될 수 있다고 미국 애틀랜타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밝혔다.

11일 CNBC에 따르면 보스틱 총재는  “경제가 예상보다 좀 더 강하게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그렇게 된다면 완화(정책)로부터 약간 후퇴하고 재조정하며 정책 금리 변경에 대한 고려를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한다면 최소 2023년까지 현재의 ‘제로 금리’를 유지하기로 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 기조가 일찍 바뀔 수도 있다는 뜻이다. 다만 보스틱 총재는 “2021년에는 이런 일이 일어날 것 같지 않다. 우리가 그렇게 하려면 아주 많은 일이 벌어져야 할 것”이라며 “2022년, 아마도 2022년 하반기나 2023년에 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에 대한 예측은 백신이 얼마나 잘 퍼질지에 대한 전망인 만큼 경제활동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 과하게 신중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TV EVENT

지난해 12월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위원들은 각자의 기준 금리 전망치를 제출했다. 당시 중간값은 2023년까지 현행 0.00~0.25%를 동결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7명의 FOMC 위원 가운데 2021년 중 금리 인상을 전망한 위원은 한 명도 없었으며 단 한 명만 2022년에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2023년 금리 인상을 전망한 위원의 경우 3명은 한 차례에 걸쳐 0.25%포인트, 한 명은 두 차례에 걸쳐 0.50%포인트, 한 명은 네 차례에 걸쳐 1%포인트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