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주택시장 10대 트렌드

부동산 칼럼

2021년 주택시장 10대 트렌드

Kara 0 40

살고 일하고 쉬는 공간 의미 커져
세대 아우르는 안전한 주거에 관심 


12307cb335d5d33a8557dc4c2690144a_1608829071_0451.jpg
2021년 인기를 끌 주택은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기 좋은 요소들을 갖춰야 할 전망이다. 종합하면 소도시의 신축 주택으로 집에서 살고, 일하고, 쉬기에 적합해야 할 것이란 설명이다. 


코로나19는 주택시장에도 많은 변화의 바람을 불러왔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집이 가지는 의미가 재해석됐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공간인 동시에 사생활이 보장되길 바라는 요구도 커졌다. 부동산 정보 전문업체 ‘질로우’는 이런 움직임이 2021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10대 뉴 트렌드를 소개했다.

▶줌(Zoom) 룸

재택근무가 확산하면서 기존 홈 오피스의 개념이 이제는 화상회의를 겸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고 있다. 화상회의 시스템 줌(Zoom)이 대표적으로 아예 일부에서는 ‘줌 룸’이라는 용어까지 등장했다.

지난 11월 기준으로 홈 오피스나 줌 룸을 언급하며 매물로 올린 경우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8.5%나 늘었다. 여기에 거실 대신에 아이들의 공부방을 원하는 경우도 올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케이션(Homecation) 요소

여행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집에서 휴가를 즐기려는 아이디어들이 늘고 있다. 질로 검색 통계에 따르면 수영장(pool), 물가(waterfront), 선착장(dock)은 올해 톱10 검색어에 포함됐다. 또 집을 휴양지처럼 느끼게 해줄 시설들도 인기가 좋았다. 대표적으로 욕실 내에 벽에 붙어 있지 않은 단독 욕조가 있는 집은 기대치보다 5.5% 비싸게 팔렸다. 여기에 좀 더 여유가 있는 바이어들은 아예 휴양지를 알아봤는데 키웨스트, 저지 쇼어, 케이프 코드 등의 매물에 대한 페이지 뷰는 50% 가까이 늘었다.

▶세대를 아우르는 공간

젊은 자녀와 연로하신 부모님이 재정적인 이유 또는 건강 관련 이유로 살림을 합치는 경우도 늘고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현재 6명 중 1명의 미국인은 이런 식으로 다양한 세대(generation)가 한 지붕 아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건축업체인 ‘벅스 홈스’의 케이티 디트윌러 CEO는 “올해 본가로 되돌아오는 밀레니얼과 Z세대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풀 배스룸과베드룸을 갖춘 완벽한 지하실에 대한 요구가 그 여느 때보다 많았다”고 말했다.

▶미식가용 주방

팬데믹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많은 이들은 집에서 직접 조리를 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2021년에는 이런 움직임이 더욱 확산하면서 단순히 빵을 굽는 수준에서 벗어나 좀 더 수준 높은 요리를 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미 질로우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41%의 미국인은 팬데믹이전보다 더 잘 갖춰준 주방을 원하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질로는 해가 바뀌면 이런 요구는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디트윌러 CEO는 “더욱 커진 캐비넷과 아일랜드 테이블에 대한 요구가 많아졌다”며 “지난해와 비교해 100건 이상 많은 아일랜드 테이블 설치 등 주방 업그레이드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

▶뒷마당 쉼터

안전하고 기능성을 갖춘 마당은 그 자체로 행복이다. 여기에 질로가 최근 여론조사 회사인 ‘해리스 폴’과 공동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41%의 응답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화두로 떠오른 뒤 집에 딸린 넓은 아웃도어 공간에 큰 의미를 두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넓은 뒷마당만 있다면 온 가족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쉼터로 만드는 것이 어렵지 않고 덩달아 집의 가치까지 올릴 수 있다.

실제 질로 통계에 따르면 야외 화덕(firepit)을 갖춘 집은 다른 비슷한 조건의 집보다 2.8% 비싸게 팔렸고, 아웃도어 주방을 갖춘 집은 4.5% 더 값을 받았다. 여기에 스마트 스프링클러 시스템과 아웃도어 조명시설 등을 갖춘 집은 바이어들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예상보다 최대 15일 빨리 매매를 마칠 수 있었다.

▶스마트 안전 기술

세상은 어느 때보다 세균이 없는 집을 원하고 있다. 손대지 않아도 작동하는 터치리스 가전, 셀프 클리닝 변기와 비데 등 스마트 홈 테크놀로지가 상상을 현실로 만들고 있다. 아직은 틈새시장의 기술로 취급되는 면도 있지만, 시간이 갈수록 표준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케리 켈리 디자인 랩’의 케리 켈리 설립자는 “움직임이나 음성으로 작동하는 수도, 로봇 진공청소기와 첨단 전자 장비가 들어간 조명 등이 요리하고 청소하는 등의 일상을 한 단계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질로 통계에서도 하이테크는 인기 아이템인 것이 드러나 스마트 조명 시설을 갖춘 집은 평균 7일 더 빨리 팔렸고, 스마트 실내 온도 조절 장치가 탑재된 집은 6일 빨리 거래됐다.

▶소도시의 삶

원격근무의 기회가 점차 늘면서 많은 바이어는 어떤 곳에서 어떻게 살 것인지 새롭게 생각하기 시작했다. 가장 큰 특징은 복잡한 도심 근처에서 살 필요가 사라지면서 바이어들은 생활비가 적게 드는 작은 동네에서의 삶을 고려하고 있다. 이미 전국적으로 대도시 주변의 큰 관심을 받지 못했던 소도시에 위치한 주택의 검색이 2배 이상 늘어난 곳이 많다. 특히 인구 5만4000~13만7000명의 소도시는 통계상 기존주택 거래가 34.3% 증가했다.

▶집에서의 건강

외출이 제한되면서 사람들은 집에서 운동하거나, 마음의 평화를 구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11월 질로를 통해 거래된 4.1%의 매물은 집 안에 건강과 웰빙을 위한 공간이 있다는 점을 광고했다. 비단 집 안에 운동할 공간만 마련하는 것이 아니라 명상을 하거나 사색을 할 수 있는 공간과 설비를 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그렇다고 대단한 정도는 아니고 거라지나 지하실에 추가로 침실을 만드는 수준으로 사생활을 위한 쉼터 설치가 늘었다.

▶반려동물 배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함께 할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들이는 경우도 늘었다. 여론조사 회사 ‘닐슨’이 지난 7월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의 응답자는 3~6월 한 마리 이상의 강아지나 고양이를 입양했다고 답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5%에 못 미쳤던 것이 4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올해 질로를 통해 거래된 주택 중 펫 샤워(pet shower)나 도그 워시(dog wash) 등을 언급한 매물이 비슷한 조건의 다른 집보다 5.1% 비싸게 팔렸고, 뒷마당에 담장이 있다고 알린 매물은 평균보다 6.8일 일찍 거래되는 등 반려동물에 대한 배려가 통계로서 확인됐다.

▶신축 수요 증가

올 3분기 신축 주택에 대한 검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2% 급증했다. 질로는 “깨끗하고 새로운 집에서 좀 더 개인적인 생활을 원하는 바이어의 수요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또 올해 신규 주택을 산 4분의 1 이상은 구매 후 개인적인 취향을 반영해 집을 추가로 고쳤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