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택가격, 10개월 만에 하락... 주택대출 금리 상승이 영향, 연말에는 반등 전망"

부동산 칼럼

"미국 주택가격, 10개월 만에 하락... 주택대출 금리 상승이 영향, 연말에는 반등 전망"

Angela 0 130

e8aea63b89758eaf421ca06d84ccb4d3_1706723027_4201.jpg 

"미국 주택가격, 10개월 만에 하락... 주택대출 금리 상승이 영향, 연말에는 반등 전망"
미국의 주택가격이 작년 11월에 10개월 만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 인덱스의 발표에 따른 것입니다. 해당 인덱스에 따르면 작년 11월, 미국의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2% (계절조정 전) 하락했습니다. 이로써 이 지수가 하락한 것은 10개월 만에 처음이었습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5.4% 상승하여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지수는 미국 20개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데 사용되며, 2022년 6월부터 2023년 1월까지는 하락하다가 2월부터 10월까지 9개월간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주택가격 하락은 작년 10월까지 주택대출 금리가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주택 구매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작년 말부터 주택대출 금리가 하락한 상황을 고려하면, 주택가격이 다시 반등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S&P 다우존스 인덱스 수석인 브라이언 루크는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가 평균 8% 수준으로 치솟아 정점에 달하면서 집값이 하락했다"고 언급하면서 "금리가 그 이후로 1% 넘게 하락하면서 지난해 연간 주택가격의 추가 상승을 뒷받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리아타운데일리 참조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