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서 가장 비싼 LA카운티 차 보험료

부동산 칼럼

가주서 가장 비싼 LA카운티 차 보험료

karen 0 135

fa94a28dbe9cd42719e85d3edf2b872f_1706119236_4143.jpg
 

뱅크레이트닷컴에 따르면, LA카운티의 자동차 보험료는 연 2545달러로, 전체 주 평균(2291달러)보다 11% 높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자동차 보험료가 가장 비싼 30개 도시는 모두 LA카운티에 위치하며, 그 중 베벌리힐스가 연 3048달러로 가장 높습니다. 다른 도시들도 연 2900달러를 넘어서며 상위권에 속합니다. 반면 LA카운티에서 가장 저렴한 도시는 브렌트우드로, 연 평균 1788달러입니다. 이와 함께, 캘리포니아 전체에서는 북가주의 마운트샤스타가 연 평균 1300달러로 가장 낮은 자동차 보험료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올해 LA카운티의 자동차 보험료는 12% 상승했습니다.


LA카운티의 차 보험료가 높은 이유는 주 전체에서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2022년에는 LA에서 5만2000여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일주일에 1000건, 매일 140여건으로 높은 빈도를 보입니다. 이로 인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320여명으로 역사상 가장 많은 희생자를 기록했습니다. 과속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되며, 캘리포니아 전체 교통사고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교통사고 외에도 차량 수리 및 부품 비용 상승이 자동차 보험료를 높이는 요인 중 하나입니다.


캘리포니아 전체 자동차 보험료는 올해 약 12.5% 인상될 것으로 예측되며, 렌딩트리는 "운전 기록과 관계 없이 차 보험료가 평균 11.5% 인상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자동차 보험료 상승으로 인해 가입이 어려워지고, 높은 보험료를 고려하여 '좋은 운전 기록'을 유지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교통 티켓 하나만 받아도 보험료가 2배 이상 올라갈 수 있다고 지적되고 있습니다.


<참조-조선일보LA 1/24/2024>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