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가이드] 팜데일·랭캐스터

부동산 칼럼

[부동산 가이드] 팜데일·랭캐스터 <25>

ashley 0 22

33c4afdf35d064bd048816b7232bb237_1662051694_0905.jpg
 



재택·대면 근무 모두 가능한
LA외곽 주택 구입 고려할 만


전국적인 주택 판매에 대해서 월스트리트저널과 CNBC 보도를 종합해서 살펴보면 전국적으로 7월 주택 판매가 거의 6% 정도 줄어들었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의 월간 보고서를 기준으로 볼 때 6월에 비해 7월이 약 6%가 감소한 것이다. 2015년 12월 이후에 가장 적은 폭이다. 팬데믹 초기를 제외하고 전년대비 약 20% 정도 주택 판매가 줄어들었다.
 
주택 경기의 기본이 공급과 수요의 원칙인데 1~2 년 전처럼 주택 과열 현상에서 현재는 안정화 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건설 업체가 인플레이션으로 여러 가지 인건비, 자재 가격의 상승으로 제때 주택을 건설하지 못하기 있어 주택 경기는 침체에 빠졌다고 일부는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미 주택을 갖고 있는 셀러나 투자자에게는 아직까지는 좋은 상황이다.
 
모기지 이자율도 거의 6%대로 상승하다가 이제는 5%대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므로 그동안 바이어가 오퍼를 쓸 때 리스팅가 보다 웃돈(Over price offer)을 얹어 쓰던 상황에서 이제는 리스팅 가격(Full Price offer) 혹은 이하로 쓰는 2~3년 전의 상황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판단하면 된다. 말하자면 주택감정 조건(Appraiser Contingency)을 무시하며 오퍼를 쓰던 셀러 마켓은 이제는 없어졌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것이 주택 가격 하락으로 판단하면 안되며 단지 그동안 과열했던 거품이 꺼지는 현상이라고 봐야 옳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전국 중간 주택 가격이 40만3800달러로 1년 전에 비해 약 10%도 올랐는데 이제는 상승폭도 작아지면서 안정화를 보인다고 본다. 그런데 판매는 대체적으로 줄어들었으나 가주에서 7월에 주택이 팔리는 기간은 약 14일 정도 걸리는 것은 1년 전에 약 17일 걸린 것에 비하면 빨리 매매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만큼 여전히 바이어들이 조건이 좋은 주택들을 찾고 있다는 증거이다.
 
한편 오를 대로 오른 주택 구입을 피해 렌트로 눈을 돌리는 바이어들도 있는데 치솟은 렌트비에도 불구하고 대도시에서 생활할 수밖에 없는 바이어들은 어쩔 수 없이 공간을 줄여가고 있다. 하지만 재택근무가 일상화 되고 기업체들도 사무실을 줄이며 비용 절감 효과를 얻으면서 재택근무를 선호하는 회사들이 늘어나면서 주택 구입자들이 주택 가격이 여전히 저렴한 중소 도시 혹은 타주로 이주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다. 따라서 경제적 부담이 적은 위성 도시나 소도시로  눈을 돌리는 것도 바람직한 대안이라고 생각한다.
 
여전히 내 집 마련 가능하고 혹은 대도시에 비해 렌트비가 저렴한 지역은 있다. LA에서 북쪽으로 약 30분 거리에 발렌시아가 위치한 샌타클라리타 지역이 있고, 그 곳에서 북쪽으로 약 30분을 더 가면 사계절이 뚜렷한 팜데일, 랭캐스터가 있는 앤텔롭밸리 지역이 여기에 해당 된다. 대면 근무와 재택근무가 동시에 가능한 하이브리드 방식에 적합한 지역이라고 볼 수 있다.
 
▶문의: (310)408-9435

백기환 / 뉴스타부동산 발렌시아 명예부사장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