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지연씨 운영 바비큐점, 조지아주 최고 식당에 뽑혀

연예정보

가수 이지연씨 운영 바비큐점, 조지아주 최고 식당에 뽑혀

ashley 0 592


1196741072_iuHaOkJ8_834824fd8f3e8ad8b69b631f51c7edca6fb8569b.jpg

조지아주 최고 바비큐 식당 ‘에어룸 마켓 바비큐’를 운영하는 이지연씨.

‘바람아 멈추어다오’로 인기를 얻었던 가수 출신의 미주 한인 이지연씨가 운영하는 바비큐 전문점이 푸드앤와인 매거진 선정 ‘조지아주 최고 바비큐 식당’에 뽑혔다.

‘푸드 앤 와인’ 매거진에 따르면 이씨의 식당 ‘에어룸 마켓 바비큐’(Heirloom Market BBQ)는 ‘미국 주별 최고의 바비큐 식당’에서 조지아주를 대표해 소개됐다.

이 잡지는 “이씨와 남편 코디 테일러가 10여년 전 애틀랜타 북서쪽 컴벌랜드에 이 식당을 열었고, ‘한국식 매운 돼지고기 샌드위치’는 이 도시의 상징적인 샌드위치 중 하나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지연씨를 1980년대 K-팝 아이돌이라고 소개했으며 우연히 남은 음식으로 만들어 본 매콤한 돼지불고기 샌드위치가 대표 메뉴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 식당에서는 고추장과 고춧가루로 문지른 돼지고기를 히코리나무와 떡갈나무에 걸쳐 훈제한 후 아삭아삭한 김치 피클과 함께 바삭바삭한 감자빵에 곁들여 내고 있다.

1987년 가수로 데뷔한 그는 ‘난 아직 사랑을 몰라’ 등의 노래로 인기를 끌다가 은퇴한 뒤 미국으로 이민와 조지아주에서 살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