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카이, 돌연 입대

연예정보

엑소 카이, 돌연 입대

Kara 0 365

f02370a836a73519c6207328c7aafc7d_1683224935_0296.jpg
 

그룹 엑소 멤버 카이가 돌연 입대를 알린 후 연예인이 적용할 수 있는 병역법의 '입영 연기 사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카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한국시간 기준) "카이는 올해 예정된 엑소 컴백을 준비 중이었으나 최근 병무청 규정의 변경으로 오는 5월 11일 육군훈련소로 입소해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 "당일 조용히 입소하고자 하는 카이의 의사를 존중해 입소 장소 및 시간은 공개하지 않으며, 당일 별도의 행사는 진행하지 않으니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카이는 지난 3월 세 번째 솔로 미니앨범 'Rover'(로버)를 발표했고, 상반기 중 올해 데뷔 11주년을 맞아 엑소 완전체 컴백 앨범을 준비 중이었다. 소속사도 앞서 엑소의 컴백을 예고한 바. 그러던 중 갑작스레 알려진 입영 통보에 당사자도 소속사도 팬들도 모두 당황스러워했다. 소속사가 설명한 '병무청 규정의 변경' 내용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치솟았다.

이와 관련 병무청 관계자는 4일 스타뉴스에 "병역 이행을 앞둔 이들의 입영 일자 연기는 2년 범위 안에서 총 5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연예인, 비연예인 관계 없이 대한민국 입대 예정자 모두에게 적용되는 병역법 내용이다. 


병무청 관계자는 또한 "입영 연기 사유 중에 '기타 사유'라는 것도 적용할 수 있는데, 기타 사유는 최대 2회까지 쓸 수 있고 총 5회 연기 가능 횟수 안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병무청 관계자의 설명과 스타뉴스 취재 내용을 종합해 본 결과, 연예인은 입영 연기 사유 중 '기타 사유'를 적용할 수 있고 카이는 2회까지 사용 가능한 기타 사유의 입영 연기 사유를 해외 공연 등의 이유로 모두 사용했다. 병무청이 설명한 '입영 연기 가능 횟수 총 5회'는 연예인의 '기타 사유'를 제외하곤 '자영업자의 사유' 등이 필요하기에, 사실상 카이는 입영 연기 가능 횟 수 총 5회를 쓸 수는 없던 입장이었다.

한편 카이는 지난 3일 입대 공식 입장을 밝힌 후 라이브 방송을 켜고 "나 군대 간다"라며 팬들에게 직접 입대 소식을 알렸다. 카이는 "또 열심히 하면 된다. 20년을 열심히 살아왔다. 준비한 게 많아 아쉽고 속상하긴 하다. 그래도 다녀와서 보여주면 된다. 카이가 어디 가겠냐"고 씩씩한 다짐을 했다.

카이는 또 팬들에게 "밥 먹고, 잠도 잘 자고, 시험도 있으면 합격하고, 그리고 무엇보다 꿈 잃지 말고 꿈 향해 달려가고"라며 "가기 전에 얼굴이나 봤으면 좋겠다. 보고 싶을 것 같다. 지금도 보고 싶다"면서 작별의 눈물을 흘렸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