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연의 장례가 영화인장(葬)으로 치러진다

연예정보

강수연의 장례가 영화인장(葬)으로 치러진다

Kara 0 229

▶ 장례위원회 구성…김동호·임권택·배창호·임상수·정지영 등 대거 참여 

a53852577185ab95329feda944e2c782_1652118067_4935.jpg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현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을 비롯해 강수연과 인연을 맺었던 영화인들은 이날 장례위원회를 구성하고 강수연의 장례를 영화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례위원장은 2015∼2017년 강수연이 집행위원장을 맡을 당시 부산국제영화제를 함께 이끌었던 김동호 전 이사장이 맡았다. 김 전 이사장은 강수연이 출연한 마지막 영화로 기록돼 있는 단편 '주리'(2013)를 연출한 인연도 있다.


강수연의 대표작 '씨받이'와 '아제 아제 바라아제'를 연출한 임권택 감독, '고래 사냥 2'의 배창호 감독, '처녀들의 저녁식사'에서 메가폰을 잡은 임상수 감독, 스크린쿼터 사수 운동을 함께 한 정지영 감독 등이 장례위원회 고문을 맡았다. '고래 사냥 2' 제작자 황기성도 이름을 올렸다.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를 함께 찍은 박중훈, '고래 사냥 2'·'베를린 리포트'에서 호흡을 맞춘 안성기를 비롯해 김지미·박정자·신영균·손숙 등도 고문으로 장례위원회에 참여한다.

장례위원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 17호에 빈소를 차리고 오는 8일 오전 10시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 영결식은 11일 치러질 예정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