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방송 안 했으면 죽었을 수도"

연예정보

기안84 "방송 안 했으면 죽었을 수도"

Kara 0 25

1ceea7d3b458f415422ef568505acf35_1629216884_839.png
 

웹툰작가 기안84가 이달 유튜브를 다시 시작한 가운데 아직까지 방송 콘셉트를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기안84는 17일 게재한 영상에서 ‘해보고 싶은 게 있느냐’는 물음에 “돈을 번 것을 가지고 소비하는 콘텐츠는 어떨까 싶다. 가성비 위주의 생활”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플렉스가 아니라) 적은 돈으로 가장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는 꿀팁을 전해 드리고 싶다”며 “예를 들면 오늘 밥을 먹고, 안주를 쟁여놔서 술 안주까지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1ceea7d3b458f415422ef568505acf35_1629216895_0805.png
 

그러면서 자신만의 재테크 비법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이날 그는 “제가 부동산, 주식도 공부도 했다”며 “사람들이 멍청한 줄 아는데 증권투자자와 국제 정세에 대한 얘기를 나눈다. 수익률은 1년 투자한 거 다 합치면 30%”라고 밝혔다.

그러나 “구독자들이 (저만의 투자방식을) 따라하면 안 된다. 벌면 다행인데 저는 예측할 수 없다. 나는 운빨로 갔다. 저 따라했다가 큰일난다”라고 걱정했다.

패션에도 관심이 있다는 기안84는 “옛날부터 하고 싶었던 게 패션이다. 지금도 옷을 보는 눈이 있다. 나는 깨우치고 떠난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옷장을 공개한 그는 “안 입는 건 그냥 버린다. 갖고 있으면 짐이고 스트레스다”라고 밝혔다. 그가 가장 아끼는 3개 아이템은 군복, 패딩, 빅뱅의 태양이 준 옷이라고. 


1ceea7d3b458f415422ef568505acf35_1629216915_088.png
 

방송 아이템을 찾던 기안84는 “연애 상담을 해주고 싶다”고도 했다. “여러분들의 러브, 연애를 책임지고 행복으로 인도해 드리겠다. 제가 남자들의 심리는 알겠는데 여자들의 심리는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날 그는 “제 개인적 욕심인데 어릴 적 꿈이 가수라서 노래를 만들면 어떨까 싶다. 저는 발라드를 만들고 싶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현재 그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오랜 시간 연애를 안 했다는 그는 “방송을 하면서 (설렘을 느꼈다.) 아마 방송을 안 했으면 죽었을 수도 있다. 회사 출근해서 그림만 그리고, 사회 경험을 거의 못했으니까…”라고 밝혔다. 


1ceea7d3b458f415422ef568505acf35_1629216921_1375.png
 

“설레고 싶다”는 그는 “(사람이) 살아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걸 유튜브에서 하고 싶다. 주제는 ‘행복을 찾아서’다. 돈, 부동산, 연애, 명예 등 행복을 찾겠다. 제가 여러분 인생에 도움이 되는 꿀팁을 드리겠다”고 공언했다. 

한편 지난 13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를 놓고 기안84가 멤버들에게 따돌림을 당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해당 방송분에서 기안84는 자신의 웹툰 연재 마감을 기념해 무지개회원들과의 모임을 준비했는데, 전현무를 제외하고 모두가 나오지 않았던 것. 방송가에서는 녹화 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진행한다는 점에서, 이들의 불참을 코로나 탓만 할 수 없는 이유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기안84가 실망한 모습을 안쓰러워하며 ‘나 혼자 산다’의 제작진과 멤버들을 비난했다. 

이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도 ‘나 혼자 산다’ 기안84에 대한 민원이 9개나 접수됐다. 이에 방통심위 측은 절차에 따라 민원 내용을 검토한 후 안건 상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