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김창열에 분노하며 과거 폭로

연예정보

이하늘, 김창열에 분노하며 과거 폭로

Kara 0 89

7a95ddde96b9d17a61a5a0917338a492_1618849164_9877.jpg
 

DJ DOC 이하늘이 그룹 45RPM 멤버이자 친동생인 이현배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데 대해 "내 동생이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하늘은 부고가 전해진 지난 17일 인스타그램에 추모 글을 남긴 DJ DOC 김창열에게 "네가 죽인 거야"라는 욕설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인 바 있다. 김창열은 이에 소속사를 통해 이하늘이 상심에 빠져있는 상태에서 남긴 댓글이라며 "워낙 절친한 사이라 속상함을 표현한 것일 뿐, 특별한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이하늘은 당일 오후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김창열이 원인 제공을 했다고 재차 주장하면서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하늘에 따르면 DJ DOC 멤버들인 이하늘, 김창열, 정재용은 돈을 나눠 제주의 땅을 산 뒤 펜션 사업을 하기로 했다. 이후 돈이 부족한 정재용 대신 이현배가 참여했다. 김창열의 제안으로 펜션의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했는데, 김창열이 수익성을 이유로 인테리어 비용을 줄 수 없다고 하면서 분쟁이 생겼다. 자금 흐름이 꼬이면서 이현배가 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렸고, 이것이 죽음의 원인이 됐다는 게 이하늘의 주장이다.

또 이하늘은 김창열이 그동안 DJ DOC 활동에 불성실했고, DJ DOC의 다수 히트곡 가사와 멜로디를 써준 동생에게 밥 한 끼 사준 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서 이하늘은 "내 동생이 몇 년 동안 괴로워했지만 DOC를 지키고 싶어 참았다"며 "이젠 그러고 싶지 않다. 다 까겠다"고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이하늘은 제주에서 생활고를 겪던 이현배가 오토바이 배달을 하다가 차에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고 했다. 그는 "내가 오토바이는 위험해서 안 된다고 했는데, 현배가 사고가 나자 '형한테는 말하지 말아 달라'고 지인들에게 부탁했다고 한다"며 "현배가 죽을 뻔했는데 나한테 말을 안 한 거다. 그런데 돈이 없어서 MRI도 못 찍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시점과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유족은 경찰에 부검을 의뢰했으며 오는 19일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0 Comments